2015 G-CEO

“글로벌·로컬 경제 꿰뚫어 봐야 경영 극대화”

[미주 중앙일보]

상의, 한양대 글로벌 최고경영자(G-CEO) 과정 소개
로컬 사업가 4명 초빙 생생한 체험담 전달
한국 기업인 경제사절단과 만남의 자리도
발행:06/25/2015 미주판   기사입력: 06/24/2015

190149800

내달 20일 개강할 제3기 글로벌 최고경영자 과정 소개에 나선 OC상의 임원들. 왼쪽부터 셰리 린 상의회장, 조셉 김 G-CEO위원장, 헬렌 이 G-CEO부위원장.

“경제 트렌드를 제대로 볼 줄 알아야 경영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.”

OC한인상공회의소(회장 셰리 린, 이하 상의)가 내달 20일 개강하는 2015 한양대 글로벌 최고경영자(G-CEO) 과정 홍보에 발벗고 나섰다.

24일 셰리 린 회장과 함께 OC총국을 방문한 조셉 김 G-CEO위원장은 “여타 최고경영자 과정과 차별화된 G-CEO 프로그램에 보다 많은 한인들이 참가하길 바란다”며 3회째를 맞는 한양대 G-CEO과정에 대해 소개했다.

김 위원장은 “일반적으로 최고경영자과정 프로그램들이 경영과 관련된 이론이나 실무 강의가 주를 이루는 것과 달리 글로벌 경제부터 미국, 로컬 경제에 대한 이해와 전망, 무역 및 금융시장 전망 등 시시각각 변화하는 경제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도록 1주일간 집중 강의를 마련했다”면서 “이를 위해 경제분야 석학인 임덕호 한양대 전 총장을 비롯해 심원술 경상대 학장, 경영학부 문준연, 전상길 교수 등이 거시경제, 마케팅, 리더십, 인적자원 관리 등을 주제로 직접 강의에 나선다”고 밝혔다.

그는 또 교수진 외에 로컬 사업가 4명이 특강 강사로 초빙돼 경영 실무와 관련해 성공 노하우 뿐만 아니라 각 강사들이 체험했던 실패 요인과 분석까지 생생하게 전달한다고 밝혔다.

김 위원장은 “G-CEO 1기 동문인 온라인쇼핑몰 CCONMA USA 피터 정 대표와 M&J 매니지먼트 마이크 장 대표 등은 자신들이 G-CEO를 통해 얻은 것이 너무 많다며 더 많은 한인들에게 정보를 나누고자 재능기부 차원에서 흔쾌히 특강에 나서기로 했다”고 말했다.

또 공군비행기용 특수 고무를 방산업체에 납품하는 사무엘 서 대표는 직접 자신의 공장에서 특강을 진행할 예정이며 웰스파고 은행 한성수 전무도 주류 은행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는 한인 소상공인들에게 효율적인 은행 이용과 협상법 등의 노하우를 전해줄 예정이다.

셰리 린 회장은 “G-CEO과정을 수료하면 한양대 동문으로서 광범위한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활용할 수 있으며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교수, 강사들에게 개별 상담 및 멘토링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”고 말했다.

김 위원장은 “이번 G-CEO과정의 기업인 교류 프로그램 일환으로 8명의 한국기업인들로 구성된 한양대 동문 경제사절단이 방문한다”면서 “수료식 다음날인 8월 16일 G-CEO 3기 수료생들과 비즈니스 네트워킹 시간을 통해 미국과 한국 진출 및 상호업무협약(MOU) 체결 등을 모색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”고 말했다.

경제사절단엔 해수담수화 관련 기계 및 공장건설 전문회사 ‘함창’의 함정대 대표이사, 축전지 재활용사업체 상신금속 임영술 회장, 알루미늄캔 재활용 사업체인 디에스리퀴드 윤용혁 회장을 포함해 보육, 제조업, 건설, 부동산, 보험관련 기업인들이 참여한다.

8월 14일까지 매주 월~금요일 오후 6~9시에 라팔마의 ‘부에나파크 라퀸타 호텔'(3 Centerpointe Dr La Palma)에서 진행될 제3기 G-CEO과정 수강료는 1인당 3000달러다. 이달 말까지 등록하면 2500달러 할인가가 적용된다. 등록기간은 내달 14일까지다.

▶수강 및 등록 문의: (714)638-1440

글·사진=박낙희 기자